갓 따온 싱싱함을 맛볼 수 있는 제철 과일이 가득한 디저트

2018.09.03

니가타는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과일의 왕국. 신선한 현지 과일들은 꼭 여행지에서 즐기세요. 향이 좋은 사사당고나, 쌀과 술의 명산지에서 만드는 명과는 선물로도 인기.

향기로운 고급 과일 서양배

‘환상의 서양배’라고도 일컬어지는 「르・렉치에」는 니가타가 자랑하는 명산품. 향기롭고 매끄러운 식감이 특징. 여러 서양배 중에서도 가장 재배가 어렵고 생산량이 적어서 잘 알려지지 않은 품종입니다.

과일 그대로를 먹는 것은 물론이고, 디저트로 맛보는 것도 고급스러운 즐거움. 타르트나 파르페를 현지에서 드시거나, 서양배를 듬뿍 사용한 잼을 기념품으로 구입하는 것도 추천합니다.

니가타가 자랑하는 브랜드 딸기 「에치고히메」

6년의 세월에 걸쳐 품종 개량을 거듭하여 개발한 니가타의 브랜드 딸기「에치고히메」. 싱싱하고 부드러운 과육과 강한 단맛, 부드러운 산미가 특징입니다.

물러지기 쉬우므로 포장 용기에 담기 어려워서, 니가타현 밖에서 판매되는 수량은 적다고 합니다. 그래서 「에치고히메」를 맛보시려면, 현지에서의 딸기 따기 체험을 추천!현내의 딸기 농장에서는 1월경부터 6월경까지 체험할 수 있으니, 알이 굵고 과즙이 많은 신선한 에치고히메를 마음껏 맛보세요.

에치고히메를 사용한 밀푀유도 인기. 바삭한 파이 반죽과 단맛을 줄인 크림, 에치고히메의 적당한 산미와 단맛이 절묘한 조화를 이룹니다.

당신은 식감 중시파?과즙파?여름철의 아이돌・복숭아

여름 과일 중에서도 인기가 많은 복숭아. 니가타현 내에서는 7월 초순부터 9월 중순경까지 다양한 품종이 나옵니다.

에치고히메 딸기와 마찬가지로, 물러지기 쉬운 과일인 복숭아는 현지에서 복숭아 따기 체험을 추천합니다. 부드러운 품종부터 단단한 품종까지, 다채로운 품종 중에서 마음에 드는 것을 발견하실 수 있을겁니다.

복숭아를 푸짐하게 사용한 파르페나 젤라토도 맛보세요!

만들어서 즐겁고! 먹어보니 맛있다! 니가타의 명과 「사사당고」

니가타의 특산품으로 알려진 사사당고. 쑥을 넣은 반죽에 팥을 싼 후, 대나무잎으로 감싸서 찐 과자는「니가타의 소울 푸드」라 부르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지역에 뿌리내리고 있습니다. 전국 시대의 무장인 우에스기 겐신이 전쟁에 나갈 때 휴대식으로 먹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대나무잎을 사용하는 것은 방부 효과를 이용해 오래 보존시키려는, 옛 선인들에게 물려받은 지혜에 의한 것이지만, 대나무잎의 향기에 매료되어 다시 먹으러 오는 사람들도 적지 않습니다.

JR 에치고 유자와역 구내「CoCoLo유자와 간기도리」의 사사당고 매장에서는 8종류(시기에 따라서 다름)의 사사당고가 각 1개부터 구입 가능. 여러가지 맛을 먹고 비교할 수 있습니다.